시계



태그 : koica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탄자니아] Hot pot 먹기

2017. 03. 25, 토 / Namanga, Dar es Salaam오늘은 예전에 코이카로 활동했고지금은 대사관에서 일하는 행정원 누나 부부와AUTOPARK 박 장과 함께 나망가(Namanga) 베스트 바이트(Best Bite)안쪽에 있는 천수라는 중국식당에 왔다.탄자니아에서 단원으로 근무할 때도같은 고향 출신이라서 대사관에서 일하면서 나를 많이 챙...

[탄자니아] 역시 맥주는 탄자니아에서

2017. 03. 25, 토 / Chalinze, Morogoro탄자니아가 좋은 점은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저렴하게 마실 수 있다는 것.킬리만자로, 터스커, 세렝게티, 캐슬 등맥주가 저렴하면서도 다양해서 좋다.특히 날씨가 덥기 때문에 낮에 시원한 맥주 한병 마시면 이보다 더 좋을 수가 없다.점심을 먹고 근처에 있는 펍으로 이동해서다른 특수부대 제자들도 ...

[탄자니아] Time to Chai

2017. 03. 25, 토 / Chalinze, Morogoro특수부대에서 근무하는 육군 중사의 네스토리의 집을 찾았다.버스 터미널까지 나와서 오토바이로 5분 정도 들어간 곳에 있는 한 집이었다.집에 들어서자마자 차이가 나온다.식빵에 블루 밴드 버터와 차이(Chai 차).얼마만에 맛보는 차이인가?여전히 그 맛은 변함이 없구나.난 차이에 만다지를 좋아하...

[탄자니아] Abood 타고 찰린제 가기

2017. 03. 25, 토 / Chalinze, Morogoro우붕고 터미널에서 아부드(Abood) 버스를 타고 찰린제에 간다.그곳에 사는 제자들이 초청을 해서없는 시간을 쪼개서 가는 중.찰린제까지 6,500실링(3,250원).뭐 물가가 오르니 차비도 덩달이 올랐네.예전에 5,000실링이었나?기억이 가물가물하네..예나 지금이나 찰린제는 변함이 없다.변...

[탄자니아] 우붕고의 변화

2017. 03. 25, 토 / Ubungo, Kinondoni우붕고 주변이 상당히 많이 바뀌었다.이게 다 므웨도 카시(Mwendo Kasi 다르에스살람 전용 시내버스) 때문일까?예전에 있던 우붕고 버스 터미널은 자취를 감추고몇몇 버스 노선만 운행 중이었다.그리고 훨씬 주변이 깔끔해졌다.좋은 점은 이곳에서 출발하는 노선이 줄어들어서 귀찮게 하는 사람들이...

[탄자니아] 바자지(Bajaj), 너란 녀석

2017. 03. 25, 토 / Kinondoni B, Dar es Salaam바자지(Bajaj).탄자니아에서는 이렇게 부른다.인도에서는 릭샤, 태국에서는 뚝뚝이로 불리우는아주 유용한 대중교통 수단이다.201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고 기본요금이 1,500실링이었는데요즘은 기본요금이 두배로 올랐다.하긴 물가가 올랐으니그래도 달러 환율이 올라서 그때나 지금...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으로 복귀하는 길

2017. 03. 24, 금 / Ilala, Dar es Salaam키비티(Kibiti)에서 점시을 먹고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으로 복귀중이다.여전히 경찰은 곳곳에 숨어 있고속도는 여전히 50km를 지켜야 하는 지루한 상황의 연속이다.이렇게 잘 뚫린 도로에서 경찰 눈치 보느라 속도를 못 내다니..키비티에서 다르에스살람 오기 전까지는 완전...

[탄자니아] 변함없는 칩시 마야이

2017. 03. 24, 금 / Kibiti, Pwani지역마다 약간 음식 맛의 차이가 있다.그래도 언제 어디서든지 같은 맛을 내는 음식이 있다.바로 칩시 마야이(Chipsi mayai 감자를 잘게 썰어 계란 후라이한 음식?)이게 칩시 마야이다.시골 식당이나 수도의 식당이나 그 맛은 비슷하다.그래서 아무 곳에나 가서도 이 음식은 변함없는 맛을 유지한다....

[탄자니아] 책상 만들기 마무리

2017. 03. 24, 금 / Nyamwage, Pwani이제 마무리 작업만 하면 끝이다.유치원 한 교실에 있는 책상과 걸상내가 많이 컸나?예전에는 나도 저런 책걸상을 사용했겠지??책상 받침대를 조립하고반들반들하게 니스를 바르고드디어 정오가 되어서 작업이 마무리 되었다.1박 2일간의 아주 시골에서의 작업.아무 것도 없는 곳에서 고생하는 선교사님들을 보...

[탄자니아] 아침에 떡국

2017. 03. 24, 금 / Nyamwage, Pwani곧 유치원을 오픈할 선교사님 댁에서 하루를 묵었다.밤 늦게까지 일을 하고아마도 정오까지는 또 일을 해야 한다.박사장과 아침에 조깅을 하고 왔더니선교사님께서 아침으로 떡국을 준비하셨다.이 먼곳에서 떡국이라니이 어찌 기쁘지 아니한가??책상 배달하러 와서 신세를 너무 많이 지고 가는건 아닌지 모르겠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