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태그 : 코이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탄자니아] 바자지(Bajaj), 너란 녀석

2017. 03. 25, 토 / Kinondoni B, Dar es Salaam바자지(Bajaj).탄자니아에서는 이렇게 부른다.인도에서는 릭샤, 태국에서는 뚝뚝이로 불리우는아주 유용한 대중교통 수단이다.201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고 기본요금이 1,500실링이었는데요즘은 기본요금이 두배로 올랐다.하긴 물가가 올랐으니그래도 달러 환율이 올라서 그때나 지금...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으로 복귀하는 길

2017. 03. 24, 금 / Ilala, Dar es Salaam키비티(Kibiti)에서 점시을 먹고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으로 복귀중이다.여전히 경찰은 곳곳에 숨어 있고속도는 여전히 50km를 지켜야 하는 지루한 상황의 연속이다.이렇게 잘 뚫린 도로에서 경찰 눈치 보느라 속도를 못 내다니..키비티에서 다르에스살람 오기 전까지는 완전...

[모잠비크] 콩을 삶아서 요리 만들기

2013. 10. 08, 화 / Mavago, Niassa모잠비크의 요리는 단순하다.많은 재료가 필요없다.주재료와 물과 불만 있으면 왠만한 요리는 완성이 되는 곳이다.주식인 우갈리(Ugali)에 이어여기에 곁들여 먹는 콩 요리.스와힐리어로는 마하라게(Maharage)라고 하는데포르투갈어로는 뭔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그냥 냄비에 물을 끓여서 콩을 넣으면 ...

[탄자니아] 변함없는 칩시 마야이

2017. 03. 24, 금 / Kibiti, Pwani지역마다 약간 음식 맛의 차이가 있다.그래도 언제 어디서든지 같은 맛을 내는 음식이 있다.바로 칩시 마야이(Chipsi mayai 감자를 잘게 썰어 계란 후라이한 음식?)이게 칩시 마야이다.시골 식당이나 수도의 식당이나 그 맛은 비슷하다.그래서 아무 곳에나 가서도 이 음식은 변함없는 맛을 유지한다....

[탄자니아] 책상 만들기 마무리

2017. 03. 24, 금 / Nyamwage, Pwani이제 마무리 작업만 하면 끝이다.유치원 한 교실에 있는 책상과 걸상내가 많이 컸나?예전에는 나도 저런 책걸상을 사용했겠지??책상 받침대를 조립하고반들반들하게 니스를 바르고드디어 정오가 되어서 작업이 마무리 되었다.1박 2일간의 아주 시골에서의 작업.아무 것도 없는 곳에서 고생하는 선교사님들을 보...

[탄자니아] 아침에 떡국

2017. 03. 24, 금 / Nyamwage, Pwani곧 유치원을 오픈할 선교사님 댁에서 하루를 묵었다.밤 늦게까지 일을 하고아마도 정오까지는 또 일을 해야 한다.박사장과 아침에 조깅을 하고 왔더니선교사님께서 아침으로 떡국을 준비하셨다.이 먼곳에서 떡국이라니이 어찌 기쁘지 아니한가??책상 배달하러 와서 신세를 너무 많이 지고 가는건 아닌지 모르겠네...

[탄자니아] 아침에 본 냐므와게(Nyamwage) 풍경

2017. 03. 24, 금 / Nyamwage, Pwani자정이 넘은 시간까지 박사장은 작업을 했다.그렇게 날이 밝고 아침에 조깅을 박사장과 한다.둘러 볼 곳이 없네.그냥 아주 조그마한 마을이다.

[탄자니아] 야간 작업

2017.  03. 23, 목 / Nyamwage, Pwania책상을 완성하지 않은 상태에서 왔기 때문에 작업량이 남아 있었다.도착하자마자 작업을 시작했는데중간에 정전이 되는 바람에 발전기를 가동하기도..그냥 조금만 하면 책상이 만들어 질 줄 알았는데생각보다 하나 만드는데 과정이 꽤나 복잡하네...나도 거들기는 했지만...먹고 사는 일이 쉽지만...

[탄자니아] 너무도 조용한 냐므와게(Nyamwage) 마을

2017. 03. 23, 목 / Nyamwage, Pwani모처럼만에 시골에 와 본다.시골 중에서도 상시골에 속하는 이곳은 냐므와게(Nyamwage)이다.동네에는 그 흔한 펍도 하나 보이질 않는다.과연 무얼해서 살아가는지??한국인 선교사에 의해 지어진 학교에서는식수난 해결을 위해서 정해진 시간에 물을 제공한다.이곳에서도 물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모양이다...

[탄자니아] 책상 배달 가는 길

2017. 03. 23, 목 / Nyamwage, Pwani책상 운송용 트럭 한 대를 앞세우고박사장과 현지 직원 3명이 뒤를 따른다.탄자니아가 좋은 것은 하늘과 구름이 너무도 아름답다는 것이다.맑은 날이면 여전히 그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내는데교통 체증의 짜증도 한꺼번에 날려 버린다.아주 잠시 동안만 ㅋㅋ버스 전용 차로가 생겨서 도로는 폭이 더 좁아 졌고...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