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탄자니아 음식 DAR - Ilala

2010년 6월 22일

< chakula >

탄자니아에는 어떤 음식이 있을까?
생각보다 많은 현지 음식은 많지 않다.
현지인들이 매일 먹는 것은 10가지가 채 되지 않는다.

우갈리(ugali), 사마키(samaki), 응옴베(ng'ombe), 칩시(chipsi), 왈리(wali)
카춤바리(kachumbari), 음치차(mchicha), 마하라게(maharage), 쿠쿠(kuku)









군대의 점심시간
보통 오후 1시에서 2시

오늘의 메뉴는.....
우갈리 : 옥수수 가루로 만든 백설이 비슷한 거. 손으로 조금씩 떼어서 몇번 만지작 거리며 콩에 찍어 먹는다.
마하라게 : 스와힐리어로 '콩'이다.
사마키 : 스와힐리어로 '물고기'이다. 그냥 기름에 튀겨 건져내면 끝이다.
충그와(chungwa) : 오랜지. 식사때 과일은 매일 나온다. 바나나, 수박, 파인애플 등







부대 근처에서 외식을 하고 있는 중
음식이 나오면 먼저 손을 씻는다.

역시나 미식가들은 숨어 있는 돼지고기 집을 안다.
부대원들은 그 집으로 나를 초대했다.

메뉴는 ....
키티모토(kitimoto) : 돼지고기를 부르는 슬랭이다. 원래는 응구루웨(nguruwe)가 맞는 말이다.
                            무슬림도 많고 현지인들도 비싸서 잘 안 먹는 음식이다.
카춤바리(kachumbari) : 오이, 양파, 토마토를 잘게 썰어서 소금간을 해서 나오는 샐러드 같은 것.
비아(bia) : 스와힐리어로 '맥주'를 뜻한다. 킬리만자로, 세렝게티, 은도부, 사파리, 캐슬 등 종류가 많다.
소다(soda) : 청량음료. 코카콜라, 펩시, 스프라이트, 환타 등. 종류가 너무도 많다. 소다 천국.

낮술을 마시는 건 이곳에서 전혀 낯선 풍경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마시고
음주운전도 불법이 아니기 때문에...
특히 군대는 점심이면 일과가 종료되기 때문에 그러기도 하다.

덧글

  • 고율 2012/08/24 13:11 # 답글

    앗, 탄자니아군요. 저희 언니도 탄자니아에 있어서 글 읽으니 반갑네요. (실은 밸리에서 글 앞부분 보고 저희 언니가 저 몰래 블로그 개설했나 생각하기도 했어요.) 앞으로 종종 블로그 들릴께요. :)
  • skywalker 2012/08/24 17:56 # 답글

    링크해가요 먼곳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생소하기만 하네요 종종 들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정수아 2012/12/08 18:51 # 삭제 답글

    이정보 퍼가고 출처 올릴게요 . 좋은 정보 갖네요 .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