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도미니카공화국] 케이블카 아래 양철지붕이 즐비한 마을 Santo Domingo

2018. 06. 17(일) / Gran Santo Domingo

케이블카를 타고 아래를 내려다 보면 보이는 풍경.
바로 양철지붕이다.
이 블로그가 양철지붕인데..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지붕을 만들 수 있는 재료이기 때문에..

케이블카가 지나가는 곳은 빈촌처럼 보인다.
녹슨 양철지붕이 너무도 많은 곳.
뭐 내가 사는 동네도 이와 비슷하지만..
여긴 좀 심하기는 하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