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멕시코] 산 미겔 데 아옌데 - 똘루까 San Miguel de Allende

2017. 08. 11(금) / San Miguel de Allende - Toluca

세상 급할 게 없는 순간.
아침에 푹 자고 일어나서 느긋하게 짐을 싸서 터미널로 간다.
2박을 머문 산 미겔 데 아옌데(San Miguel de Allende)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서 많이 둘러보지 못했지만
왜 관광객들이 몰려 오는지 이유를 알 것 같다.
이제는 다시 집이 있는 똘루까(Toluca)로 간다.
바로 가는 차편이 없어서 께레따로(Queretaro)에서 한번 환승.
빨갛고 작게 생긴 산 미겔 데 아옌데 버스 터미널.
줄지어 있는 초록색 택시들.
께레따로로 가는 버스 티켓.
돌아가는 길에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인다.
께레따로에서 똘루까로 가는 버스 티켓.
그래도 교통편이 좋아서 쉽게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멕시코.
날씨만 안 추우면 딱인데..
바닷가를 제외하고 춥다는게 단점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