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쿠바] 도복 입고 추억 남기기 쿠바 CUB

2017. 09. 04(월) / La Habana

쿠바를 떠나기 하루 전날.
도복을 입고 관광지를 촬영하겠다고 여기 오기 전부터 마음을 먹었는데
드디어 그날이 왔다.
여기는 일명 '모로 성'이라구 불리우는 Castillo de los Tres Reyes del Morro.
북대서양이 잘 보인다.
도복을 입고 사진을 찍고 있으니 관광객도 나와 함께 추억을 만들려고 찰칵..
여기는 말레꼰(Malecon).
아바나(Habana)하면 말레꼰이 대세지.
멀리 모로 성도 보이네.
빠세오 델 쁘라도(Paseo del Prado 쁘라도 거리).
여기는 걷기에 딱인데..
완전 중심가로 왔다.
중앙 공원에 있는 호세 마르띠(Jose Marti) 동상
까삐똘리오(Capitolio)도 보이고.
도복 사진 촬영을 도와준 현지 식당 주인.
10쿡(10달러)을 받기로 하고 이번 사진 촬영에 협조해 주었다.
이렇게 쿠바를 배경으로 추억을 남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