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도미니카공화국] 토요일의 아또 마요르 Hato Mayor

2018. 01. 20(토) / Hato Mayor del Rey, Hato Mayor

예전에 코이카 OJT 기간에 닷새를 묵었고
임지에 파견이 되어서 집에 들어가기 전에 2주일을 묵었던
El Centenario 호텔에서 다시 하룻밤을 묵었다.
그 당시에는 하룻밤에 600페소(15,000원)였는데 이번에는 700페소(17,500원)다.
아침 7시가 채 되지 않은 시각.
밤이 길어져서인지 해가 아직까지 뜨질 않네..
도시는 썰렁하다.
이렇게 일찍 사람이 있을리가 없지.
게다가 주말인데
아또 마요르 시내와 엘 세이보(El Seibo)와 산 뻬드로 데 마꼬리스(San Pedro de Macoris)로 가는 로터리에 조형물이 생겼다.
오렌지가 가장 빛나 보이네.
사실 이곳에 오렌지가 엄청 많이 나거든.
매주 토요일과 월요일에 열리는 중고 시장에 왔다.
단원이었을 때는 심심해서 매번 왔었는데..
예나 지금이나 다를게 없네 이곳은.
아또마요르 태권도협회 옆에 있는 농구장에서 하키 수업이 진행중.
하키 코치가 태권도 제자라서 함께 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