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멕시코] 산 미겔 데 아옌데 주간에 둘러보기 멕시코 MEX

2017. 08. 09(수) / San Miguel de Allende, Guanajuato

산 미겔 데 아옌데(San Miguel de Allende)
아옌데는 저 너머라는 뜻이다.
그래서 저 너머에 있는 산 미겔이라는 것이 이 도시의 이름이다.
시내 아랫쪽은 1,898m이고 언덕 위는 2,042m로 도시 안에서도 이렇게 고도가 차이나 난다.
그냥 몇 십미터가 아닌 100미터 이상이나 차이나 나네..
사실 여기에 와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애를 먹었다.
그 좋다는 멕시코에서 꼭 와 보고 싶었던 곳인데
역시나 컨디션이 좋지 않으니 감흥을 많이 느끼지 못했던 아쉬운 곳이기도 하다.
주간에 돌아본 시내 곳곳의 풍경.
마치 중세 도시처럼 뭔가 있을 것만 같은 기운이 느껴진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