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탄자니아] 인도양 해변에서 아침 조깅 Zanzibar

2017. 03. 28, 화 / Stone Town, Zanzibar

어느덧 잔지바르에서의 3일차가 되었다.
오늘이 마지막이네.
별로 한 것도 없는데 시간이 이렇게 빠르게 흘러가다니..
잔지바르에는 여러가지 유명한 것이 있지만
잔지바르 문도 그 중에 하나이다.

오래 전에 외세의 침입을 막기 위해서
집집마다 문을 크고 튼튼하게 만들었다고 하는데...
지금도 잔지바르에는 이렇게 크고 튼튼하게 생긴 문들이 많이 있다.
특히 스톤타운에는...
이런 문을 집에 하나 설치하고 싶지만 너무 크고 무거워서
그냥 기념품으로 작은거 구매..
현재 묵고 있는 숙소인 아부소 인(Abuso Inn)은
시내에 있어서 인도양과는 불과 걸어서 5분 거리도 되지 않는다.
아부소 인 옥상에서도 인도양이 잘 보이기도 하구..

아침 운동삼아 나갔더니
그래도 사람들이 꽤나 있었다.
이곳의 해변이 예쁘지 않아서 관광객은 찾아 볼 수 없었지만
조깅을 마치고 다시 숙소로 돌아오는 길.
그냥 보이는 모든 것 하나하나가 아기자기하고 예뻐보이는 오늘 아침이다.
이제 식사하고 다르에스살람으로 돌아갈 준비를 해 볼까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