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모잠비크] 케냐 제자를 만나다 모잠비크 MOZ

2013. 09. 25, 수 / Maputo

누가 세상을 넓다고 했는가?
탄자니아에서 함께 알고 지냈던
태권도를 나에게서 배웠던
그 제자를 모잠비크의 수도인 마푸투(Maputo)에서 만나게 되었다.
레니라는 젊은 청년.
벌써 한 아이의 아빠가 되었네.
그녀의 아내는 탄자니아 이탈리아 대사관에서 일을 했었는데...
케냐에 있을 때부터 둘은 쭉 만났고,
탄자니아에서는 나와 함께 인연을 이어갔던 그런 사이였다.
이렇게 모잠비크에서 만나니 너무도 반가웠다.
그렇게 레니의 도움으로 택시 한대를 빌려서
마푸투 시내를 투어했다.
아주 저렴하게...

참 인연이라는 것.
그래서 하루 하루 열심히 잘 살아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