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모잠비크] 말라위 호수에 가다 모잠비크 MOZ

2013. 07. 07, 일 / Metangula, Lichinga

주말에 모처럼 시내로 나왔다.
내륙인 곳에서 물을 보기는 힘들다.
그래서 가장 가까운 말라위 호수에 갔다.
역시나 바다 같이 넓은 호수는 마음의 위안을 준다.
저 멀리 보이는 말라위 호수.
끝없이 펼쳐진 파란 바다 같은 호수. 
이곳은 관광지가 아니고 너무 시골이다.
일요일 오후에 물놀이를 하러 온 아이들과
빨래를 하는 아낙들 밖에 없다.
너무도 순수한 이곳.
그래도 호수를 봐서 힐링을 하고 간다.
다시 작업 현장으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