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도미니카공화국] 뻬데르날레스 시내 Pedernales 국경

2016. 11. 28(월) - 29(화) / Pedernales

양재 교육원에서 교육을 받을 때
도미니카공화국에서의 첫번째 근무지가 뻬데르날레스(Pedernales)였다.
그런데 중간에 아또 마요르(Hato Mayor)로 바뀌긴 했지만.
그래서인지 늘 마음 한구석에 뻬데르날레스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과연 그곳은 어떤 곳인가??
바라오나와 산토 도밍고를 가는 간판이 있다.
이런 간판은 뻬데르날레스와 히마니(Jimani)에만 있을 듯 싶다.
이곳은 뻬데르날레스.
국경도시라서 조금 쫄았었는데.
예전에 다하본(Dajabon)에서 안 좋은 추억이 있어서.
그런데 이곳은 너무도 조용하고 평화로운 곳이다.
경찰, 군인, 이민국 직원은 시내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아름다운 곳이다.

도로는 넓고 잘 닦여져 있고
비록 도착한지 몇시간 되지 않았지만 벌써 마음에 드려고 한다.
간혹 아이티인들의 행상이 보이기는 하지만

한마디로 말하면 스페인어로 뜨랑낄로(tranquilo)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