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탄자니아] 아름다운 인도양 Paje Beach Zanzibar

2011. 12. 25, 일 / Paje, Zanzíbar

크리스마스 당일이다.
눈이 내리면 얼마나 좋을까?
아침부터 파제 해변(Paje Beach)으로 가기 위해서 서둘렀다.
머큐리 펍 앞에서 출발을 하기로 했다.
총 7명이서 봉고차 한대를 빌렸다.
두당 10,000실링을 냈고,
스톤 타운은 서쪽에 있고 우리가 가려는 파제는 동쪽에 있어서
완전히 반대쪽으로 가야한다.
대중교통은 쉽지가 않아서 차라리 차량을 렌트했다.
이번이 두번째다.
첫번째는 너무도 인상적이었는데..
녹색의 얕은 바다 위에 잔잔한 물결.
이번은 예전만 못하지만 그래도 파제는 변함이 없었다.
이제껏 본 바다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마사이 복장을 한 아이들도 있고
점심은 요기서 냉면을 먹었다.
한그릇에 12,000 실링.
요즘은 더 올랐겠지..
크리스마스라고 사람이 더 많은 것은 아니네..
파제는 넓고 긴 해변을 가지고 있다.
물이 깊지 않아서 해양 스포츠도 즐길 수 있고
자전거도 탈 수 있다.
그냥 모래와 바닷물이 만나는 이곳.
파제가 좋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