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도미니카공화국] 산토 도밍고 토요일 아침 풍경 Santo Domingo

2016. 01. 16, SAT / Hato Mayor del Rey & Santo Domingo

한글학교 오전 수업을 하기 위해서
새벽 4시에 기상을 했다.
5시 차를 타야 하기 때문에
몽롱한 상태에서 알람에 의지해 일어 났다.
커피 한잔을 하며 떠날 준비를 한다.
새벽 04시 42분.
구아구아(Guagua 버스)를 타러 가는 길.
주유소는 24시간이라 여전히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있네.
나름 가로등도 많이 있네 우리 동네. 
1시간 30분 정도 걸려서 산토 도밍고에 도착.
평소에는 2시간이 걸리는데
새벽이라 교통체증이 없어서 생각보다 빨리 왔다.
그런데 7시가 다 되어가는데도 여전히 어둡다.

까리베 투어(Caribe Tours)에 도착하여 표를 예매하려고 한다.
그런데 당일 표를 사야 한다고
환전소의 환율은 1달러에 43.50이네.
유숙소에 도착해서 벨을 눌렀는데 소식이 없다.
사람이 아무도 없다.
그렇다고 이른 아침에 전화하기도 그렇고..
어쩔 수 없이 천천히 공원을 걸어 다닌다.

일요일에 공원은 자주 오는 편인데
토요일 아침은 처음이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운동을 한다.
달리기, 복싱, 농구, 사이클 등 다양한 종류의 운동을..
그래도 이 공원만은 살아 있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