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민중 시위에 상점 패쇄, 학교 수업 중단 Hato Mayor

2015. 11. 30, MON / Hato Mayor del Rey

지난 금요일 저녁
쉐라톤 호텔에서의 시범을 마치고 늦게 도착해서
짐을 정리하지 못했다.
그래서 오늘에서야 정리하게 되었네
월요일 아침.
도장에 아무도 안 올줄 알았는데
그래도 3명이나 왔다.
그래서 한결 수월하게 매트를 맞추었다.
나름 알록달록하게 분위기를 바꾸어 보았다.
월요일 오전 늘 분주했던 거리에 차, 오토바이, 사람이 없다.
비가 조금 내리기는 하지만...
이유는 얼마전 바바로(Bavaro)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때문이라고
유족에 대한 보상과 수습을 조속히 하라고
씨뜨라암(SITRAHAM, 아또 마요르 교통 연합)은
기존에 운영하던 버스 노선을 거의 운영하지 않고
그래서 학교도 회사도 타도시를 갈 수가 없는 상황.
학교는 문을 열지 않고
상점 또한 문을 닫고 시위에 동참을 하고
여러 종류의 다양한 차량들은 한줄로 시내에서 시위를 한다.
이것은 여기서는 우엘가(huelga)라고 한다.
이런 우엘가가 간혹 발생하는데 다음날이면 정상으로 돌아 간다고...
어쨌든 이날 상점이 문을 닫아서 조금 애 먹었네.
식량을 조금 비축해야 겠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